HOME 종합
대웅제약,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 성황리 개최60여명 해외 의료진 참가…나보타 최신 임상 결과 및 나보타 활용한 시술법 등 공유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본사에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해외 의사 교육 프로그램인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Nabota Master Class 2023)’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의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으로 아시아 최초로 미국, 유럽, 캐나다에 진출한 것을 비롯해 63개국에서 허가를 획득하고, 80여개국에 파트너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올해로 9년째를 맞이하는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는 아시아 최초로 미국, 유럽, 캐나다에 진출한 것을 비롯해 63개국에서 허가를 획득하고, 80여개국에 파트너쉽을 체결하는 등 꾸준히 글로벌 영향력을 확장해온 나보타의 핵심 마케팅 프로그램이다.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는 나보타의 발매국 및 발매 준비국의 의사를 초청해 최신 나보타 시술법 등을 강연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코로나 팬데믹 기간을 제외하고 매년 봄, 가을 2회씩 진행돼왔으며 현재까지 클래스를 수료한 해외 의사 수만 500명을 넘는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국내에서 열린 것으로, 태국, 싱가포르, 브라질 등 아시아 및 남미 7개국의 피부과, 성형외과 의사 등 60여명이 참가해 나보타의 최신 임상 결과 및 나보타를 활용한 시술법 등을 공유했다.

나보타의 임상연구 결과와 나보타를 활용한 시술법에 대해 발표한 윤춘식 예미원 피부과 원장은 “나보타는 아시아에서 개발된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통해 제품의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 받은 제품으로, 나보리프트 등 타사와는 차별화 되는 시술법을 개발하고 교육하는 등 미용의학과 바이오의약품을 중심으로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는 각국의 나보타 파트너사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과 사례 공유의 장인 ‘NEXUS(NABOTA Expert Unite Summit)’를 동시에 개최했다.

대웅제약은 학술, 임상, 마케팅 교육을 제공하고 성공 사례를 공유하며 파트너사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했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해외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한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는 대웅제약의 대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인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에도 큰 힘이 된다”며, “앞으로도 해외 의료 전문가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나보타의 우수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 ‘나보타 마스터 클래스 2023’에 참가한 해외 의료진 단체 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