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에이비온, 美 ATS서 ’ABN101’ 비임상 결과 포스터 발표분말 제형 대동물 모델 투여 결과 약동학적 우수성·안전성 확인

에이비온(대표 신영기)이 미국 최대 흉부학회인 ‘ATS(American Thoracic Society) 2023’에 참가해 ‘ABN101’ 대동물 비임상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에이비온의 ‘ABN101’은 인터페론-베타 기반의 차세대 바이오베터(Biobetter)다. 기존 인터페론 베타의 물질 안정성을 개선시키고 생산수율을 증가시켜, 다양한 제형을 저렴한 비용으로 생산 가능하다.

현재 회사는 ‘ABN101’을 항바이러스제(Broad-spectrum antiviral drug)로 개발하고 있다.

에이비온은 기관지와 폐로 약물이 직접 전달이 가능한 흡입기에 사용할 분말 제형 ‘ABN101’을 그리벳원숭이(AGM; African green monkey)에 투약하고 혈액과 기관지폐포세척액을 모니터한 결과 약동학적 우수성을 확인했다.

‘ABN101’ 분말 제형은 기관지 및 폐를 타깃해 약물이 분포했으며 정맥주사(IV) 제형 대비 혈액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또한 회사는 비임상 시험에서 원숭이의 기관지폐포세척액을 통해 인터페론 관련 마커 유전자 발현을 확인했다.

호흡기로 치료제를 투약 후 24시간 동안 인터페론 면역 신호 관련 유전자들이 우수하게 활성화되고 유지됐다.

회사는 예방 및 치료 효과가 기대되는 약동력학 결과를 통해 ‘ABN101’ 연구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비임상 결과를 토대로 올해 본격적인 임상 진입을 목표하고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수출 등도 적극 논의할 계획이다.

에이비온 관계자는 “세계적인 호흡기 학회에서는 처음 회사의 ‘ABN101’을 소개하는 자리였던 ATS에서 긍정적인 현장 반응을 도출해 기쁘다”며 “이번 학회를 기점으로 회사는 연구 결과를 지속적으로 공개해 호흡기 바이러스를 타깃하는 첫 예방적 흡입기 치료제로서 시장을 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