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알리코제약, 진천공장 생산라인 등 확장 준공대용량 자동화 시스템 정상가동시 생산능력 2배로 확대

제약 기반의 헬스케어 특화기업 알리코제약(대표 이항구)이 GMP시설인 진천공장 생산라인의 확장공사를 완료하고 지난 25일 주요 협력사와 업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사진)을 개최했다.

이날 알리코제약 이항구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가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알리코제약이 명실상부한 제약사로 발돋움하기 위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2025년 매출 3천억원 달성에 어려움이 없도록 임직원 모두가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코제약은 지난해 3월부터 충북 진천군 광혜원에 위치한 GMP 공장의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증설에 나서, 생산동은 3층(연면적 844.2㎡), 관리동은 4층(연면적 1,433㎡)을 추가 건립했다.

지난 연말에 품질관리동을 먼저 준공했으며, 이번에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내용고형제 제조라인과 일부 대용량 설비를 추가로 설치 완료하고 정상 가동에 들어간다.

지난해 먼저 준공된 품질관리동은 알리코제약의 사세 확장에 따른 QC/QA 및 관리부서의 시설 확충과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 등 복지증진을 위한 지상 4층의 시설로 1층과 4층에 직원 식당 및 휴식을 위한 카페테리아가 위치하고 있다.

또한 새로운 제조라인은 대용량 자동화 설비로 정상 가동되면 기존 5억정 캐파의 두 배인 10억정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돼 향후 자사품목과 수탁 제품의 안정적인 생산 및 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알리코제약은 이번에 구축한 대용량 자동화 라인을 통해 다량 생산 품목의 제조원가를 줄이고 기존 라인은 다품종 소량생산 등 생산 다면화를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알리코제약은 이에 앞서 2021년부터 처방의약품의 매출 강화와 시장 경쟁력 우위를 위해 뇌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매출 상위품목의 자사전환을 위한 26건의 생동실험을 진행했으며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생산한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