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파마리서치, ‘디셀 그랜드 심포지엄’ 성료중국 의료진·바이어 대상 DOT 특허기술 등 강조

파마리서치(대표 김신규, 강기석)는 5월 30~31일 양일간 파마리서치 강릉 공장과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DOT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디셀 350(D+CELL 350) 그랜드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국 전문 의료진 및 디셀 바이어 230여명을 대상으로 열린 심포지엄 첫날에는 DOT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엄격한 품질기준에 따라 생산, 관리되는 강릉 공장을 견학했다.

둘째날에는 파마리서치의 DOT PN/PDRN을 주제로 한 학술 심포지엄 개최를 통해 한·중 의료진 간의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한 참석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파마리서치 DOT 특허기술의 우수성과 효능효과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교류가 더 확대돼 양국의 의료산업이 함께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마리서치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파마리서치의 우수한 기술력을 중국 의료진들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시장 입지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학술 심포지엄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디셀 350(D+CELL 350)은 파마리서치의 DOT 특허기술이 적용된 c-PDRN 제품으로 지난 2016년 중국에서 품목 허가를 통해 수출을 진행, 현지에서 판매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