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대웅재단 장봉애 명예이사장 사재 20억원 기부숙명여대 ‘장봉애 디지털휴머니티센터’ 건립…뉴노멀 시대의 새로운 인재 양성

대웅재단(이사장 윤재승)은 12일 숙명여대 캠퍼스에 문을 연 ‘장봉애 디지털휴머니티센터(이하 디지털휴머니티센터)’의 개소 소식 및 장봉애 명예이사장의 20억원 사재 기부 사실을 13일 함께 공개했다.

장 명예이사장의 기부를 바탕으로 건립된 디지털휴머니티센터는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이 내세운 ‘세계 최상의 디지털휴머니티 대학’이라는 비전을 실현할 핵심 공간이다.

인문학과 디지털 기술의 융합을 통해 창의적인 비전을 제시하는 교과목을 개발하고, 학제 간 연구도 수행한다.

12일 열린 개소식에는 장봉애 명예이사장도 참석했다.

장 명예이사장은 이날 “뉴노멀 시대의 새로운 인재 양성에 앞장서는 숙명여자대학교 ‘디지털휴머니티’ 정신을 지지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글로벌 여성 리더 육성을 통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온 대웅재단의 사회공헌 활동과 비전을 함께 해 그 의미가 깊다”고 기탁 취지를 밝혔다.

장봉애 명예이사장이 숙명여자대학교에 첫 기부를 한 건 1996년이다.

장 명예이사장의 기부는 이후로도 계속됐고, 모교의 인재 육성을 위해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숙명 창학 116주년 기념식을 통해 공헌상을 수상했다.

장봉애 명예이사장이 첫 수상한 ‘숙명발전 공헌상’은 숙명여자대학교의 창학정신을 실천하고 대학의 발전과 위상을 높인 원로 동문에게 주어진다.

장봉애 디지털휴머니티센터는 오픈형 구조 공간으로 조성, 인문학과 기술 융합을 위한 소통과 연구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숙명여대 장윤금 총장과 장봉애 대웅재단 명예이사장(사진 오른쪽)이 12일 장봉애 디지털휴머니티센터 개소 기념식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