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CG인바이츠, ‘아셀렉스+프레가발린’ 병용요법 미국 특허 획득프레가발린 복합제에 이어 병용요법까지 복수의 독점적 권리 확보

CG인바이츠는 신경성 통증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셀렉스(성분명 폴마콕시브)와 프레가발린(Pregabalin) 병용요법’의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허명은 ‘폴마콕시브 및 프레가발린을 포함하는 통증 치료용 약제학적 조성물’이다.

특허의 주요 내용은 폴마콕시브 및 프레가발린을 1:75 내지 1:300의 중량비로 투여해 통증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아셀렉스는 만성 염증 및 통증을 치료하는 약물이면서 신경 통증도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다. 만성 염증은 신경성 통증, 만성 질환 등을 유발하는 걸로 알려져 있다.

프레가발린은 미국 화이자(Pfizer)가 개발해 오직 신경성 통증만을 억제하는 약물로서 아셀렉스 병용 시 더 적은 용량으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특허를 통해 지난 4월에 획득한 폴마콕시브+프레가발린 복합제 뿐만 아니라 폴마콕시브+프레가발린 병용요법까지 미국 내에서 독점권을 확보하게 됐다.

한편 프레가발린 시장규모는 2022년 기준 글로벌 시장에서 8억 달러(약 1조 600억원) 규모이다.

CG인바이츠 관계자는 “프레가발린 복합제에 이어 병용요법까지 복수의 독점적 권리를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확보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