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아미코젠, 유·무상증자로 957억 자금 조달770만주 신주 발행, 바이오의약 부품 소재 배지와 레진 사업화

아미코젠이 바이오 의약 부품 소재인 배지와 레진의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한 자금 조달에 나섰다.

바이오 의약 및 건강기능식품 소재 전문 기업 아미코젠(대표 박철)이 시설자금 및 채무상환자금 마련을 위해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무상증자를 통해 약 957억원의 투자 자금을 마련한다고 15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총 770만주(증자비율 38.98%)를 신주 발행하며, 예정 발행가액은 할인율 20%를 적용해 1주당 1만2430원이다. 무상증자 비율은 100% 모집으로 1주당 1주를 배정한다. 확정 발행가액은 1, 2차 발행가액 산정 등의 절차를 거쳐 11월 29일 최종 결정된다.

아미코젠의 유상증자 납입 자금은 설비 투자 및 공장 증설에 50%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인천송도(배지) 공장 건설 ▲전남여수(레진)공장 건설 ▲경남진주 배지/레진용 소재 캐파 증설 ▲송도, 여수공장 인증 및 원료 구매와 같은 초기 운전자금 ▲전환사채 상환 등이다.

인천 송도 배지 공장의 전산장비, 생산시설, 운영 및 업무시설에 약 190억원, 전남 여수 레진 공장에 시공비, 장비 취득, 서버 장비 취득에 약 8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배지, 레진 상용화 및 매출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경남진주의 배지·레진 향 핵심소재 생산 CAPA 확장에 약 100억원이 투입된다.

이외 송도, 여수 공장 초기 운전자금 약 87억원을 포함해 총 457억원이 올해 4분기부터 내년까지 사용된다.

여기에 유상증자 납입 자금 중 약 500억원을 과거 발행한 사모 전환사채(제1회) 상환 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전환사채의 1차 조기상환 청구일(2023년 12월 29일)이 도래함에 따라 준비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조기상환 미청구시 운영자금으로 사용된다.

아미코젠 송도 배지공장 조감도.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