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안전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영양주사와 관련없어”정부 조사 결과···패혈증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들의 사망이 영양주사와는 관련 없는 것으로 발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와 질병관리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사고에 대해 영양요법을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사용하는 영양제 ‘스모프리피드 20%주’ 이상반응과는 관련이 없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아울러 국과수 부검결과와 질병관리본부의 검사 결과 상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nundii) 감염에 따른 패혈증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식약처에 따르면 영양제 ‘스모프리피드 20%주와 관련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해당 제품의 사용 시 주의사항을 담은 제품안내서에서 ‘해당 제품을 미숙아 등에 투여 시 사망한 사례가 문헌에서 보고됐으며, 부검 시 폐혈관에서 지방이 축적됐다’고 기술하고 있다.

하지만 식약처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부검에서 폐혈관에서 지방축적(지방색전증)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제품 허가(2006년∼2018년 1월 현재) 이후 국내에서 사망과 관련된 부작용은 단 한건도 보고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럽도 우리나라처럼 신생아 및 영아에서 해당제품을 투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제품투여에 따른 사망 보고 등 경고 내용을 담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앞으로 해당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미숙아에서 사망보고’ 등 정보를 제품설명서에 반영할지 전문가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다.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