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건강
“키 크면 심근경색·뇌졸중 위험↓”서울대병원 연구, 5cm 크면 사망 위험 최대 8%↓

키가 큰 사람은 심근경색증‧뇌졸중 같은 사망 위험이 높은 심뇌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박찬순 교수는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한 논문을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

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심근경색‧심부전‧뇌졸중 같은 심뇌혈관계 질환을 앓는 환자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심뇌혈관계 질환과 성인 키의 연관 관계에 대해서 보고한 몇몇 연구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분석 규모가 작거나, 인구의 일부분만을 대상으로 하는 등 한계가 뚜렷했다.

이에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성인의 신장과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률뿐 아니라 사망률과의 연관 관계를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전수 자료를 이용해 2005년부터 2008년까지 9년 동안 건강검진을 받은 1652만8128명의 한국인 병력과 키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 관련 주제에 대해 보고된 연구들 중 가장 큰 규모다.

우선 분석 대상의 연령을 20~39세, 40~59세, 60세 이상 세 그룹으로 구분하고 성별에 따른 성인키를 10분위 수로 분류했다.

9년 간의 추적 관찰기간 동안 59만 명이 사망했고, 23만 명이 심근경색으로 입원했다. 또 20만 명과 26만 명이 각각 심부전과 뇌졸중으로 입원했다.

특히 심근경색‧심부전‧뇌졸중과 사망률 모두 성인 키가 클수록 발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나이‧비만도에 따라 재분석한 경우에서도 이러한 결과가 유사하게 나타났다. 또 병력‧음주‧흡연 등 여러 요인을 보정해도 결과는 동일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러한 결과는 특히 40세 이상에서 20~39세 젊은층보다 더 뚜렷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다른 위험인자들로 분석 값을 보정 했을 때 신장이 5cm 큰 경우 심근경색‧심부전‧뇌졸중 및 사망 위험도가 4~8%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는 “성인 키는 유전적으로 영향을 받는 부분이 크지만 적절한 영양 섭취와 환경인자 조절 등은 성인 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향후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고려할 때 성인 키 발달에 중요한 시기의 건강관리를 잘 챙겨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