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신풍제약, 中에 유착방지제 ‘메디커튼’ 공급Greenpine 제약사와 약 1000만 불 규모 계약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은 지난 7일 중국에서 중국의 Greenpine 제약사와 유착방지제 ‘메디커튼’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풍제약은 이번 계약으로 중국에 메디커튼을 독점공급하고, 상표권과 특허권은 신풍이 계속 소유한다. 계약 기간은 8년이며 공급계약 총액은 077만 불이다. 최사측은 로열티로 약 52만 불을 예상하고 있다.  

메디커튼은 신풍제약이 자체기술로 개발한 유착방지제다. 생체적합성과 상처치유력이 우수한 ‘히알우론산(H.A)’과 항혈액응고 및 항염증 작용이 뛰어난 ‘하이드록시에틸스타치(HES)’를 복합해 만들었다.

회사측에 따르면 메디커튼은 고점탄성 히알우론산에 의한 물리적 장벽(막) 형성뿐 아니라 유착 발생의 근간을 이루는 혈전 및 염증 발생을 억제해 우수한 유착방지 효능을 나타내는 것이 임상시험에서 확인됐다.

수술 후 유착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해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만족감을 주는 제품으로 필름형의 효과와 액상형의 편리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 현재 자궁경수술, 복강경수술 이외에 척추수술에 따른 유착방지 적응증을 갖고 있다.

한편 메디커튼은 2015년 대한민국특허대전에서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아울러 유착방지제로서는 국내 최초로 2012년 유럽연합(EU)의 CE인증을 획득했다. 의료기기 품질경영시스템 인증인 ISO 13485 인증도 같은 해 받았다.

또 메디커튼의 독자적 기술은 미국, 일본, 호주, 캐나다, 중국, 유럽 등에 특허출원 또는 등록됐다.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