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유유제약, 보통주 190원·우선주 200원 배당“자사주 매입 이어 주주친화 정책 지속”

유유제약은 보통주 1주당 190원, 우선주 1주당 200원의 배당금 인상 지급을 확정하고 12일 공시했다.

이번 주식 배당 금액은 약 13억8300만 원이며, 시가배당률은 보통주 1.7%, 1우선주 2.9%, 2우선주 1.1% 이다.

지난해까지 유유제약 주식 배당금은 보통주 180원, 우선주 190원이었으며 배당금 인상은 2013년 이후 5년만이다.

이번 배당금 인상은 2017년 영업실적 호조에 따라 회사의 이익을 주주와 함께 나눈다는 측면에서 진행됐으며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 이후 지급될 예정이다.

유유제약은 “지난 12월 주가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억 원 규모의 자사 보통주 매입을 진행한 바 있다”며 “자사주 매입에 이어서 배당금 인상 등 지속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통해 주주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스피 상장기업인 유유제약은 1975년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2017년 2월 13일 종가 8710원이었던 유유제약 주가는 12일 종가 1만5350원을 기록해 작년 대비 76% 상승했다.

지난 2월 7일에도 종가 1만5350원을 기록해 52주 신고가를 +450원 경신했다. 기존 52주 최고가는 2017년 6월 14일 기록한 1만4900원이다.

황운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