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품
종근당,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로우’ 제형 축소 리뉴얼 출시20mg과 80mg은 28%, 40mg은 49%까지 사이즈 축소, 환자 복약순응도 개선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최근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로우 20mg, 40mg, 80mg’의 제형을 축소해 리뉴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리뉴얼 출시한 제품은 기존 제형 대비 20mg과 80mg은 28%, 40mg은 49%까지 사이즈를 축소해 환자 복약순응도를 개선한 약물이다.

회사는 2024년 2월 10mg 제형을 축소해 추가 출시하는 등 모든 용량의 성상을 타원형으로 일원화하고 분할선을 추가해 모든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증대할 계획이다.

리피로우는 아토르바스타틴을 주성분으로 하는 스타틴 계열 단일제제의 이상지질혈증 치료제로 2008년 출시했다.

종근당의 독자기술로 제형 축소에 성공해 2019년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리뉴얼하고 있다.

이 약물은 최근 국내 연구진이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 환자 총 4400명을 대상으로 1대1 무작위 배정을 통해 진행한 로수바스타틴과의 비교 임상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토르바스타틴을 복용한 환자군 대비 로수바스타틴을 복용한 환자군에서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게 유지됐지만, 신규 당뇨병 진단율과 백내장 수술 빈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아토르바스타틴이 부작용 우려에서 더욱 안전한 약물임이 입증됐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복약순응도는 복약 횟수와 복용 약제의 개수가 많은 만성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안전성과 복약편의성을 모두 갖춘 리피로우가 이상지질혈증 환자들의 약제 선택의 폭을 넓히고 삶의 질을 개선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종근당 리피로우는 국내 이상지질혈증 환자 2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확보한 실제 진료 데이터를 통해 안전성을 입증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유비스트 기준 전년 대비 17.9% 성장한 307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아토르바스타틴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다.

종근당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로우 20mg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