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대원제약,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 ‘티지페논’ 1위 등극10월 처방조제액 12.6억원…2017년 출시 후 처음 피브레이트 시장 1위 차지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 ‘티지페논정(성분명 페노피브레이트콜린)‘<사진>이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 유비스트 기준 10월 피브레이트 제제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유비스트에 따르면 10월 처방조제액 기준 티지페논정이 전월 대비 약 6% 성장한 12.6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출시 후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티지페논정은 대원제약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정제 형태의 페노피브레이트콜린 제제다.

대원제약은 난용성 물질인 페노피브레이트에 콜린염을 추가함으로써 높은 친수성으로 위장관이 아닌 소장에서 약물이 용출되도록 해 체내 흡수율을 높였다.

기존 제제들은 체내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 반드시 식후 복용해야 했지만 티지페논정은 식사와 무관하게 복용이 가능하며, 제제 크기도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 중 가장 작아 복약 편의성 개선도 기대할 수 있다.

출시 첫해인 2017년 40억원의 처방액을 기록한 티지페논정은 2018년 68억원, 2019년 84억원, 2020년 94억원, 2021년 114억원, 2022년 134억원으로 연평균 성장률 27.3%를 달성하며 가파르게 성장했다.

2023년 연간 처방액 추정치는 약 147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가량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 기준 피브레이트 계열 시장은 총 770억 원 규모로 추산되며 이 중 티지페논정의 시장점유율은 약 19.1%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의원급 시장에서는 점유율 21.6%를 보였고, 종합병원 시장에서도 전년 대비 약 28%의 성장을 기록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티지페논정 출시 후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할 수 있는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근거 중심 마케팅에 집중한 덕에 이례적으로 오리지널 제품을 앞지르며 피브레이트 시장 1위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티지페논정이 대원제약의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