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암젠코리아, ‘2023 진흥원-암젠 피칭데이’ 우승 기업 발표1위 인투셀, 2위 라이보텍, 3위 이피디바이오테라퓨틱스 선정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는 15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차순도)과 함께 혁신 기술 및 역량을 갖춘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2023 진흥원-암젠 사이언스 아카데미: 피칭데이’의 수상 기업을 발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우 단장은 “올해도 암젠코리아와 함께 우수한 기술력과 역량을 보유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어 뜻깊다”며, “이번 피칭데이로 확인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성장 잠재력이 향후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견인과 함께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는 기업의 탄생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피칭데이의 최종 수상 기업으로 1위에는 인투셀이 선정됐으며 2위에는 라이보텍, 3위에는 이피디바이오테라퓨틱스가 선정됐다.

올해 최종 1위로 선정된 인투셀은 다양한 형태의 약물 연결 및 방출이 가능한 신규 링커 기술과 ADC(항체약물접합체)의 선택성을 향상하는 PMT 기술 등을 통해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2위는 차세대 mRNA 신약 플랫폼인 원형 mRNA의 고효율 제작 신기술을 소개한 라이보텍이, 3위는 기존 기술로는 분해가 어려운 타깃들에 대한 차세대 표적 단백질 분해 기술 플랫폼인 바이오프로탁을 소개한 이피디바이오테라퓨틱스가 선정됐다.

수상 기업 3곳에는 총 80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되며, 1·2위 기업에는 암젠 글로벌 R&D 부서와의 1년간 멘토십 기회가 특전으로 주어진다.

헬렌 킴 암젠 글로벌 사업개발 전무이사는 “암젠은 피칭데이를 비롯해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국내 유망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성장을 지원하고, 미래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함께 발맞춰 나가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2회째를 맞은 ‘피칭데이’는 혁신 기술과 역량을 갖춘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을 발굴하여 글로벌 바이오테크놀로지 리더인 암젠과의 연구개발(R&D) 멘토십 기회와 상금을 제공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암 질환’, ‘심혈관 대사 질환’,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 영역의 혁신 치료제 발굴 및 개발 기술을 대상으로 참여 기업을 모집했다.

(앞줄 좌측부터) 이피디바이오테라퓨틱스 최재현 대표이사, 인투셀 박태교 대표이사, 문성주 전무, 라이보텍 우재성 대표이사뒷줄 좌측부터 암젠코리아 의학부 이호준 이사, 구재연 상무, 김수아 전무, 이승재 이사, 암젠글로벌 헬렌 킴 사업개발 전무이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우 단장, 제약바이오글로벌팀 이수경 팀장, 박형진 연구원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