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닥터 포커스
일교차 심하고, 활동 많은 봄철 ‘어깨통증’ 주의동결견, 당뇨 있거나 어깨 근육 경직되면 발생 위험 높아
강동경희대병원 조남수 정형외과 교수

봄이 시작됐지만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심하고, 의욕이 앞선 무리한 운동을 하는 경우가 많아 동결견과 같은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는 추위로 인해 혈관과 근육이 수축되고 관절 유연성도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준비 없이 무리한 운동을 할 경우 굳어진 근육이나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동결견은 ‘오십견’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50세 전후로 나타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나이와 무관하게 발생하면서 오십견보다는 어깨가 어는 듯이 굳는 증상을 따서 ‘동결견(Frozen shoulder)'으로 불린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에 따르면 50대가 32%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60대(26%), 70대(18%), 40대(15%) 순이었다.

동결견은 어깨와 팔이 뻣뻣하게 굳어지면서 서서히 관절 운동 범위가 제한된다. 

움직일 때마다 통증을 느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불편함을 가져온다. 가령 머리 빗질, 세수, 숟가락 들기 등 가벼운 동작조차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조남수 정형외과 교수는 “동결견은 초기에 미미한 통증으로 그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심한 통증과 여러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일반인들은 회전근개 파열 증상과 헷갈릴 수 있으므로 지체 말고 어깨관절 전문의를 찾아 초기에 정확히 진단하고 치료받아야 예후가 좋다”고 말했다.

동결견은 증상의 유사성 때문에 회전근개 파열과 혼동하기도 한다.

두 질환 모두 어깨 통증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동결견은 어깨를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긴 것이 원인이고, 회전근개 파열은 ‘어깨 힘줄’의 파열이 원인인 점에서 다르다.

동결견으로 오인해 회전근개 파열을 방치할 경우 완전 파열로 진행돼 수술적 봉합도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에 환자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어깨관절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초기의 동결견은 꾸준한 스트레칭이나 물리치료, 약물요법 등 보존적 치료로 대부분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충분한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에 호전이 없거나 관절이 심하게 유착돼 운동 제한이 심한 경우 관절경을 통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조남수 교수는 “동결견은 당뇨병이 있을 경우 발생 위험이 5배 이상 증가하고, 어깨를 지속적으로 움직이지 않아 근육이 경직되는 경우에도 발생할 위험이 있다”며 “하루 10분씩 따뜻한 물로 찜질 후 가벼운 어깨 스트레칭을 해주면 통증 완화에 좋고, 당뇨가 있는 경우 다소 회복이 느리고 신경감각이 떨어져 찜질 시 자칫 화상을 입을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결견과 회전근개 파열 비교>

동결견은 어떤 방향으로 팔을 올리거나 돌려도 어깨 전체가 아프고 누가 건드리기만 해도 자지러지게 아프게 된다. 어깨가 굳어져서 아무리 본인이 팔을 올리려 해도 올라가지 않고 통증만 심해지고 대개의 경우 통증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거나 잠을 못 이루게 된다.
반면 회전근개 파열은 아프긴 해도 반대 팔로 아픈 팔을 올리려 하면 올라간다. 그러나 파열로 인해 힘이 약해져 올린 팔을 유지하지 못하고 아픈 팔이 툭 떨어지거나 어깨통증을 호소한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