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한독, 파브리병 인식의 달 맞아 ‘FABRY Talk’ 개최전문의 대상 메디컬 웨비나, 파브리병 치료제 ‘갈라폴드’ 최신 지견 소개

한독(대표 김영진, 백진기)이 4월 세계 파브리병 인식의 달을 맞아 1일 전문의 대상 메디컬 웨비나 ‘FABRY Talk’을 진행했다.

이번 메디컬 웨비나 ‘FABRY Talk’에서는 ‘파브리병 다학제적 협진의 중요성과 진료 사례’를 주제로 다양한 내용이 다뤄졌으며 1500여 명의 전문의가 참여했다.

유전 희귀질환인 파브리병은 다양한 증상이 전신에 걸쳐 나타나기 때문에 다양한 진료과에서 협력을 하는 다학제적 접근이 중요하다.

좌장은 경남울산권역 희귀질환 전문기관 사업단장이자 부산대학교 어린이병원 의학유전학과 의료진인 전종근 교수가 맡았으며 연자로 부산대병원 순환기내과 이수용 교수, 신경과 안성호 교수가 참여했다.

이날 메디컬 웨비나 ‘FABRY Talk’에서는 양산부산대병원의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파브리병 진단과 치료에서의 다학제적 협진의 중요성과 방법이 소개됐다. 또, 신경과 전문의 관점에서 바라본 파브리병에 대한 지견과 경구용 치료제 갈라폴드의 multi-systemic efficacy에 대한 내용도 함께 다루어졌다.

전종근 교수는 "파브리병은 다양한 치료 옵션이 있는 희귀질환으로 제대로 치료를 받으면 환자들이 일상적인 삶을 이어갈 수 있다. 과거에는 주사제만 있었으나 몇 년 전부터 경구용 치료제도 국내에 출시됐다”며 “경구제 갈라폴드는 주사요법인 효소대체요법과 head to head로 18개월 간 비교한 임상시험을 포함한 다양한 연구 결과에서 대등한 치료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메디컬 웨비나 'FABRY Talk' 포스터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