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한올바이오파마, 국가산업대상 ‘연구개발’ 부문 수상항체 연구능력·글로벌 임상연구 개발 역량 바탕 혁신신약 개발 공로

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정승원, 박수진)가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24 국가산업대상’에서 ‘연구개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2024 국가산업대상’은 대내외적인 불확실성과 한층 더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경영 능력과 차별화된 제품 및 서비스로 경쟁력을 제고해 국가 산업 발전에 크게 공여한 기업, 기관, 브랜드를 선정하고 치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산업 브랜드와 산업 경쟁력 부문으로 나눠 총 34개 부문(경쟁력 14개, 산업 20개)에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글로벌 임상개발 역량과 항체 연구능력을 바탕으로 혁신신약개발을 이끌어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올바이오파마는 2000년대 초 바이오신약 개발로의 대전환 시기에 발맞춰 글로벌 핵심 연구 인력 확보와 연구시설 확충에 나서며 신약개발로의 영역을 확대했다.

지난 2007년 설립된 수원 바이오연구소와 미국 현지법인 한올 파마슈티컬 인터내셔널은 현재 항체 연구력과 글로벌 임상시험 역량을 바탕으로 신약개발 성과를 이끌어내며 한올바이오파마의 연구개발 중심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후에도 매년 매출의 10% 이상을 신약개발에 투자하며 꾸준히 혁신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비뇨기계, 탈모군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기반의 의약품 매출과 함께 기술료 매출을 지속 창출하며 자체적인 자금 조달을 통한 신약개발을 이어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17년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와 미국 로이반트와의 기술 수출 계약을 연이어 성사시키며 글로벌 시장에서 이름을 알렸다.

당시 로이반트와 체결한 기술 수출 계약은 5억 달러 규모로 국내에서 개발된 신규 타깃 항체신약으로서는 첫 번째 대규모 기술 수출 사례다.

당시 기술 수출된 자가면역질환 신약 ‘HL161’은 미국과 유럽, 중국, 일본 등의 지역에서 임상 3상에서 개발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외 다양한 기업과의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안구건조증, 자가면역질환, 신경면역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등 국내 R&D 산업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올바이오파마는 글로벌 100년 기업을 목표로 신약개발 전문 인재 육성 및 오픈컬래버레이션을 확대해 나가며 글로벌 신약개발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시상식에 참여한 안혜경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R&D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던 기업의 신념에 대한 결실인 것 같아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신약 R&D 산업의 최전선에서 지속 가능한 혁신을 추구하고,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조동성 산업정책연구원 이사장, 안혜경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본부장.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