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유나이티드제약-유엔에스바이오,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맞손신규 ADC 항암제 개발 양해각서 체결…각사 전문성 결합해 혁신신약 개발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과 유엔에스바이오(대표 강원호)는 25일 와이바이오로직스와 함께 신규 항체약물접합체(ADC) 항암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혁신 신약 개발에 나섰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신규 ADC 항암제 개발에 대한 공동 연구를 수행함과 동시에, 각사의 특화된 전문성을 결합해 혁신 신약 개발에 대한 새로운 협력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번 협력에서 ADC에 최적화된 독성 저분자 약물 개발을 담당한다. 개량신약 및 신제제 개선 품목 개발에 특화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매년 과감한 연구개발 비용을 투입해 다양한 원천 기술 및 특허 제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최적화된 약물 효과를 가진 페이로드 개발 및 ADC 생산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서울대 기술지주가 합작으로 설립한 항암제 신약 연구소 기업인 유엔에스바이오는 ADC 개발 및 허가 과정을 담당하고, 항체 신약 개발 플랫폼 기업인 와이바이오로직스는 ADC에 표적성을 부여하는 항체 개발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러한 시너지 효과를 통해 3사는 신약 개발에 대한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신약 개발에 들어가는 기간과 비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강원호 대표(유엔에스바이오 대표)는 “항체의약품 연구개발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업체와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각 사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혁신적인 항암제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바이오로직스 박영우 대표는 “각자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혁신의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ADC를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와이바이오로직스 박영우 대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유엔에스바이오 강원호 대표.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