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알리코제약, 보령과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6월부터 소화성 궤양치료제 ‘스토가’ 공동판매

알리코제약(대표 이항구)은 보령(대표 장두현)과 지난 5월 29일 보령의 소화성 궤양치료제 ‘스토가’의 공동판매 등에 관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6월부터 보령과 함께 스토가의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스토가는 보령이 일본 UCB 재팬에서 도입, 국내 임상·허가를 거쳐 출시한 히스타민2 수용체 길항제 라푸티딘 성분 제제로 위산분비 억제뿐만 아니라 위점막 보호 효과를 가진 소화성 궤양치료제로 넓은 적응증과 효능, 안전성을 인정받은 제품이다.

유비스트 자료 기준 국내 H2RA 성분 시장은 약 1800억원 규모로, 라푸티딘 시장은 약 400억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이 중 스토가의 2024년 예상 매출은 약 200억원이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알리코제약과 보령이 기존 클리닉 처방약 시장에 대한 강점을 앞세워 스토가 공동판매에 나서면서 시장점유율을 얼마나 끌어올릴지가 관심거리다.

알리코제약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대형 제약사와의 사업제휴를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상 취약 영역을 보완하는 것은 물론 오리지널 제품 확보로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고 연간 150억원 이상의 외형을 확보했다”며 “앞으로 R&D 관련 공동개발 등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왼쪽부터) 보령 장두현 대표, 알리코제약 이항구 부회장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