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다산제약, 안휘허이약업과 중국 내 합작법인 설립‘안휘허이다산의약’ 총 면적 3만평 규모 제제 생산공장 건설 계획

다산제약(대표 류형선)이 지난 17일 중국 안휘허이약업(대표 둥라이산)과 중국 내 합작법인인 ‘안휘허이다산의약유한회사’ 설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다산제약과 중국 허이약업의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오랜 기간 다산제약과 교류가 있던 허이약업이 작년 ‘CPHI CHINA 2023’에서 다산제약의 제제 기술력과 운영 및 설비 노하우를 높게 평가하여 다산제약에 제안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양사는 ‘CPHI CHINA 2024’에 맞춰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합작법인 ‘안휘허이다산의약유한회사’는 다산제약의 제제 연구, 생산 기술·설비, 공장 운영 등의 노하우와 허이약업의 원료 생산기술 및 자본력을 합작해 안휘성 추저우시 톈창시 추저우하이테크 국가산업개발구에 1기 3개 동 규모, 총 면적 약 3만평의 제제 생산 공장 건설할 계획이다.

다산제약은 자체 제제 생산공장을 구축하고, 운영 노하우를 전해 공장 건설을 지원하며, 설비 선정 및 설비 운용에 관한 전반적인 자문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일부 품목에 대한 생산 기술을 합작법인으로 이전해 기술 현지화를 주도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진 기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다산제약 제3공장 건축 전까지 부족한 생산량 일부를 중국 현지 공장에서 해소할 수 있다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2014년 중국 선양지역에 연구소를 개소해 최근 MAH 제도를 통한 의약품 생산 허가증을 받아온 다산제약은 중국 진출 10년만에 합작법인 설립으로 중국의 제조소를 확보하게 됐으며, 선양다산연구소를 통해 한국의 제제기술을 합작법인에 이전한다.

다산제약 류형선 대표는 “안휘허이다산의약유한회사 공장 건립 이후 다산제약은 오랜 기간 축적해온 제제연구 실적과 제제생산 기술력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 지원해 수준 높은 생산 시설이 설비되도록 할 것”이라며 “각종 허가 취득, 일부 품목의 생산 기술 이전, 운영 노하우 전수 등 합작법인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다산제약 류형선 대표, 안휘허이약업 둥라이산 대표.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