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차움‧분당차병원 연구팀, NK세포 활성도와 고혈압 관련 확인성인남녀 1453명 5년간 관찰 ‘NK세포 활성도 낮으면 고혈압 위험 높아’

차움‧분당차병원 공동 연구팀이 NK세포 활성도와 고혈압이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차움 이윤경(제1저자)‧서은경‧오효주 교수, 분당차병원 김영상(교신저자)‧함지희 교수는 성인남녀 1453명의 NK세포 활성도와 고혈압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NK세포 활성도가 낮아지면 고혈압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NK세포 활성도를 4개 군으로 나눠 고혈압과의 관계를 5년(평균 2.13년) 동안 관찰했다.

그 결과 NK세포가 300pg/mL 이하인 그룹은 1700pg/mL 이상인 그룹보다 고혈압 발병률이 1.6배 높았다.

NK세포는 암세포나 바이러스 감염세포 등의 비정상세포를 스스로 감지해 제거하는 면역세포로 정상수치는 500pg/mL 이상이다.

그 동안 NK세포 관련 연구에서는 면역력, 노화 등과의 관련성이 확인됐지만 혈관 질환인 고혈압과의 관련성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윤경 차움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혈관 내피손상 및 기능장애를 일으키는 기전으로 혈관 염증 조절 역할을 하는 NK세포가 관련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다양한 질환에서 NK세포 활성도를 높이고 면역을 높이는 치료가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차움 이윤경 교수, 분당차병원 김영상 교수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