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인천성모병원,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제3차 신생아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2022년 10월부터 2023년 3월까지 6개월간 신생아중환자실 입원 진료가 발생한 86개 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 44곳, 종합병원 42곳)을 대상으로 신생아중환자실의 진료환경 개선과 의료 관련 감염 예방 등을 통한 환자안전 중심의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실시됐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종합점수 92.55점을 받아 전체 평균 90.71점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평가지표는 △전담전문의 1인당 신생아중환자실 병상 수 △간호 1인당 신생아중환자실 병상 수 △중등도평가 시행률 △집중영양치료팀 운영 비율 △신생아 소생술 교육 이수율 △원외출생 신생아에 대한 감시배양 시행률 △48시간 이내 신생아중환자실 재입실률 등이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2년 연속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으로 신생아와 미숙아를 위한 전문 의료서비스를 갖춘 병원임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산모의 안전한 분만과 신생아의 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