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국제약품, 한국파마 항우울제 ’트리티코정‘ 공동판매정신건강의학과 의원·정신병원·요양병원 대상 국내 판매·유통 담당

국제약품이 국내 정신신경과 영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한국파마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항우울제 공동 판매에 나선다.

국제약품(대표 남태훈)은 지난 6월 26일 한국파마(대표 박은희)와 항우울제 ’트리티코정(주성분 트라조돈염산염) 25mg‘과 ’트리티코정 50mg‘<사진>의 공동판매 등에 관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7월부터 공동판매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국파마는 7월부터 정신건강의학과 의원과 정신병원,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트리티코정 25mg과 50mg의 국내 판매 및 유통을 담당하게 된다.

프로모션 계약에 따라 양사는 서로의 강점을 공유하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국제약품은 매출 증대를 통한 외형 확장, 만성질환 중심 시장점유율 확대 기반 마련 등 취약 시장에 대한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파마는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다빈도로 처방되는 SARI 계열의 트라조돈 대조약 도입을 통한 포트폴리오 확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트리티코정은 신경전달물질을 조절해 우울증을 치료하는 약물로 세로토닌과 노르에피네프린의 재흡수 억제제로 작용해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을 조절한다. 우울증의 주요 증상인 우울감, 무기력, 피로감을 감소키는 효과가 있다. 또한 불면증 등 수면 장애에도 효과가 있다.

국제약품 오보석 상무는 “이번 공동판매 협약에 따라 취약시장에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항우울제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매출 및 수익성 확대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며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서로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코프로모션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