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LICY
여름철 ‘감염병’ 예방 관리, 강화 위해 비상방역 근무 실시하절기 및 연휴대비 전국 보건기관 비상방역 체계 운영

최근 A형간염이 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감염병 예방 관리를 강화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본격적으로 하절기가 시작되는 5월부터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이하 설사감염병) 증가에 대비해 5월 1일~9월 30일까지 전국 13개 국립검역소,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 보건소와 함께 비상방역 근무 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 현황에 따르면 집단발생은 5월~9월(2016년 260건(46.7%), 2017년 287건(53.2%), 2018년 328건(47.1%))에 주로 발생하고 있어 여름철에는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 발생에 주의가 필요하다.

하절기에 기온이 상승해 병원성 미생물 증식이 활발해지고, 연휴•휴가기간 단체모임과 국내외 여행기회가 증가하면서 설사감염병이 집단발생 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설사감염병 집단발생 시 신속한 보고 및 대응을 할 수 있는 24시간 업무체계를 지속 유지하고 역학조사 등 감염병 대응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국립검역소는 해외여행 후 입국 시 설사 등 유증상자에 대해 건강상태질문서를 확인하고, 검역단계에서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 병원체 진단검사 서비스를 계속해서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 이동한 감염병총괄과장은 “신속한 대응을 위해 2인 이상 집단설사 환자가 발생하였을 때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줄 것과 설사감염병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익혀 먹기, 끓여 먹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이종혁 기자  prmco@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