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AFETY
최근 5년간 놀이기구 안전사고 79건, 111명 인명피해가정의 날 및 어린이날 놀이시설 안전사고 주의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을 맞아 자녀들과 많이 찾는 놀이공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집(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3년~2017년)동안 놀이공원을 방문한 사람은 7,700만 여명으로 월별로 살펴보면, 5월에 1,100만 여명(14.1%)이 놀이공원을 찾아 가장 많은 방문객을 기록했으며, 10월(1,030만 여명, 13.4%), 8월(990만 여명, 12.8%)순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2013년~2017년) 발생한 놀이기구 사고는 총 79건이며, 111명의 인명피해(사망5, 부상 105)가 발생했다.

5월에 11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였으며, 기구 오작동과 안전수칙 미 준수 등이 사고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는 보호자가 한눈을 판 사이 발생한 위험한 행동이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보호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놀이공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즐거운 어린이날이 되기 위하여 다음 사항을 숙지하여야 한다.

사람이 많은 놀이공원에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한다.

많은 인파로 어린이가 밀려 넘어지거나, 뛰어다니다가 다른 사람이나 시설물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물놀이 시설에서는 미끄러질 수 있으므로 보행 시 주의하여야 하며, 접근금지 구역에 절대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어린이가 보호자를 놓치는 경우를 대비하여 사전에 어린이에게 가까운 안내소로 가서 도움을 받도록 일러둔다.

아이들과 놀이기구를 탈 때는 안전수칙을 준수한다.

탑승 전에 대기하면서 안전선 밖으로 넘어가거나, 안전울타리 밖으로 머리를 내미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지도한다.

놀이기구 마다 정해져 있는 키 제한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하며, 보호자가 동승할 때는 어린이가 안전장비를 제대로 장착하였는지 꼼꼼히 확인한다.

안전장치가 없는 기구에서는 어린이가 일어서거나 밖으로 물건을 던지는 등의 돌발행위를 하지 않도록 사전에 일러두어야 한다.

탑승 이후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에 다른 시설을 이용해야 하며, 어린이가 어지럼증이나 구토를 호소하는 경우 탑승시키지 않는다.

행정안전부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 “자녀와 놀이기구에 탑승하는 경우 안전장비를 확실하게 착용하고,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