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plus
생리불순 있으면 치아 통증 위험 1.3배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박준범 교수팀, 가임기 여성 4,595명 분석

생리주기가 불규칙한 여성은 치아 통증이나 저작 불편감 위험도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생리불순과 심혈관 질환, 유방암, 2형 당뇨병, 대사 장애와의 상관관계를 다룬 선행연구는 다수 있었지만 치아 통증, 저작 불편감과의 상관관계 연구는 국내 처음이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치주과 박준범 교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송인석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한경도 박사 연구팀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19세 이상 폐경 전 여성 4,595명을 대상으로 생리주기의 규칙적인 정도와 치아 통증, 저작 불편감과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생리불순이 있으면 치아 통증 위험률이 1.3배이고 저작 불편감 위험률이 1.33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14.3%(655명)였다.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여성에 비해 체질량 지수, 흡연율, 백혈구 수치, 대사증후군 등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에 한 번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그룹으로 나누고 각각 치아 통증과 저작 불편감을 조사한 결과, 치아 통증은 정상 생리주기 그룹 30%, 3개월에 한 번 생리불순 그룹 35.1%, 3개월 이상 생리불순 그룹 36.7%로 나타났으며, 저작 불편감은 각각 13.8%, 16.1%, 25.4% 순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또한 나이, 체질량지수, 흡연, 음주, 운동, 가계 수입, 대사증후군, 스트레스 정도, 칫솔질 빈도 등의 교란변수(confounding factor)를 보정한 결과, 생리불순 여성은 치아 통증의 위험률이 1.3배(95% 신뢰구간 1.05~1.62)이고, 저작 불편의 위험률이 1.33배(95% 신뢰구간 1.03~1.72)로 나타나 생리불순이 치아 통증 또는 저작 불편의 잠재적 위험지표로 밝혀졌다.

치아 통증은 뜨겁거나 찬 음식이나 음료를 먹을 때 욱신거리는 불편감, 통증 또는 지각 과민증을 느끼는 것으로 정의했다.

저작 불편감은 현재 치아나 틀니, 잇몸 등 입 안의 문제로 인해 음식을 씹는 행위에 불편을 느끼는 정도를 뜻한다.

생리불순은 무월경이거나 생리주기가 35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1년에 4회에서 9회 이내 생리주기가 있는 경우 등이다.

생리불순의 주요 원인은 다낭성난소증후군이나 심한 스트레스 혹은 체중 감소에 의한 시상하부 장애로 추정된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배란이 안되면서 장기적인 무월경, 생리불순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테스토스테론이 증가하면서 여드름, 탈모, 다모증 같은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장기적으로 당뇨병, 고지혈증, 비만, 심혈관계 질환 등의 만성질환과 자궁내막암 발생률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치료와 관리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치과병원 박준범 교수는 “생리불순이 지속되면 염증반응을 심화시키는 인자가 증가하게 되므로,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산부인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또,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은 피하고, 너무 뜨겁거나 찬 것도 치아 건강에 유해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증상의 개선과 치료를 위해 최대한 빨리 치과에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Journal of Clinical Medicine)’ 4월호에 게재됐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