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료
지역사회건강조사 8월 16일부터 실시만 19세 이상 성인 약 23만 명 대상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 본부장 정은경)는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2020년 8월 16일부터 10월 마지막 주까지 전국 약 23만 명을 대상으로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초자치단체장은 지역보건법 제4조에 따라 지역주민의 건강실태를 파악하기 위하여 매년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방식은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된 조사가구를 방문, 노트북에 탑재된 전자조사표를 이용하여 조사대상자와 1대1 면접조사로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조사원은 가구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체온확인 및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조사할 계획이다.

2020년 조사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의 건강행태와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이환에 대한 내용과 손 씻기 실천, 방역수칙 준수 등 코로나19 관련 설문문항으로 구성된다.

매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통해 생산하는 255개 지역사회 건강통계는 각 지역에 꼭 필요한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보건사업 추진으로 건강수준을 향상시키는데 활용된다.

2020년 조사 결과는 내년(2021년) 3월에 질병관리본부와 255개 각 보건소에서 공표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철저한 감염병 예방‧관리를 통해 안전하게 조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용섭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