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GC녹십자랩셀·아티바, 2조원대 기술수출 성공美 MSD와 3가지의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계약 - 플렛폼 기술수출 성과

 

GC녹십자랩셀이 신약 기술수출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2조원대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신약 파이프라인이 아닌 플랫폼 기술수출로 이룬 성과이다.

GC녹십자랩셀은 미국 자회사 아티바(Artiva Biotherapeutics)와 함께 2조원대 초대형 플랫폼 기술수출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GC녹십자랩셀이 미국에 설립한 NK세포치료제 현지 개발기업인 아티바는 미국 MSD와 총 3가지의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전체 딜 규모는 18억 6600만 달러(2조 787억)로, 공시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로 직접 유입되는 금액은 총 9억 8175만 달러(1조 936억)이다. 이 가운데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 달러(167억), 마일스톤은 9억 6675만 달러(1조 769억)로 산정됐으며, 상업화로열티는 별도로 받게 된다.

이들 회사는 총 3가지의 고형암을 타깃하는 CAR-NK세포치료제를 공동개발하기로 했으며, 미국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전 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이번의 경우 특정 신약 후보물질을 기술 이전하는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원천 플랫폼의 기술수출 성격이다.

특히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 조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GC녹십자랩셀·아티바가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고형암·혈액암 타깃의 파이프라인까지 합하면 플랫폼 기술 전체 가치는 이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이번 빅딜은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글로벌 수준의 역량이 더해진 결과로 평가된다.

GC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대량 배양 및 동결보존, 유전자 편집 등의 기술력과 글로벌 바이오텍 출신들이 이끄는 아티바의 풍부한 글로벌 약물 개발 경험 등 각자의 강점이 녹아든 사업구조는 글로벌 선진시장에서 외부와의 협력을 창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풀이이다.

실제로 아티바는 GC녹십자랩셀 기술 기반의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난해 6월 미국에서 78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A를 유치하며 글로벌 투자자들과 협업 체계를 확보한 바 있다.

한편, CAR-NK치료제는 극소수 제품이 상용화된 기존 차세대 면역항암제보다 안전성이 우수하고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장점으로 인해 최근 글로벌 제약사 간 기술이전 등 대형 거래가 이어지며 차세대 항암제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