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이경옥 동구바이오제약 회장 ‘경옥이 그림일기’ 출간주부·기업인으로서 지나온 83년의 기억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 자전에세이

동구바이오제약 이경옥 회장이 최근 여든 세 해의 인생 ‘경옥이 그림일기’(푸른사상 刊, 사진) 라는 독특한 형태의 자전에세이를 발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회장은 서문에서 "나는 화가도 아니다. 나는 작가도 아니다. 그저 여든 세 해의 삶을 그림으로 글로 이야기하고 싶었다. 내가 좋아서 시작한 그림일기지만 그림도 글도 평가가 두려웠다. 밀린 방학 숙제를 제출해야 할 시간이 천천히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쉴 사이 없이 인생을 쓰고 그리면서 하루가 짧았지만 내 생애 어느 때보다 참으로 행복했다."고 썼다.

홀어머니 슬하에서 팔남매 중 셋째, 언니와 오빠를 따르고 동생들을 챙기며 자라서, 결혼하고 주부로서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바쁘게 살았고, 남편을 잃은 뒤에는 사업에도 뛰어들어 오늘날 유망한 상장기업으로 토대를 닦는데 능력을 발휘했다.

어느덧 나이는 여든을 넘었고, 그녀는 이제 인생의 여름방학이 끝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깨닫고 마치 밀린 숙제하듯 오랫동안 염두에 둔 그림일기를 완성해 책으로 펴냈다.

이 책은 저자가 지나온 83년의 세월을 돌아보며 마음 한 곳에 쌓아 두었던 기억들을 꺼내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 자전 에세이다.

‘경옥이 그림일기’는 그림일기의 특징을 잘 살렸다는 평을 받았다.

특히, '일상의 성실함과 반성'이 있는 이 글은 독자들로 하여금 한 페이지 한페이지를 넘기며 독자 스스로 '나'를 돌아보게 한다는 것이다. 동시대를 살아온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야기에 맞장구를 치게 되고, 자녀들은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 이기도 하다는 평이다.

한편, 이경옥 회장은 동구약품 부사장, 동구제약 사장을 거쳐 현재 동구바이오제약 회장직을 맡고 있으며, WCPM(세계 CEO전문인 선교회) 상임회장, 사단법인아시아포커스 이사장, 이영회연합회 상임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동구바이오 이경옥 회장 자전에세이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