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헤드라인
보령, 지난해 연결 매출 7605억 원 ‘사상 최대실적’별도 매출 7221억 원·영업이익 603억 원…전 부문 고른 성장

보령(대표 장두현)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큰 폭으로 성장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보령이 지난 6일 발표한 잠정실적 공시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2년 매출은 전년 대비 21% 증가한 7605억원, 영업이익은 37% 성장한 566억원을 달성했다.

별도 제무재표 기준으로는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21%, 20% 성장한 7221억원과 603억원을 기록하며, 당초 보령이 목표로 내세웠던 연매출 6500억원, 영업이익 560억원을 상회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보령의 지난해 매출 추이는 1분기 1706억원, 2분기 1722억원, 3분기 1877억원, 4분기 1916억원으로, 분기마다 역대 최대 매출을 경신해왔다. 보령의 이러한 매출 상승세는 2005년부터 17년간 해마다 사상 최대 실적이라는 기록으로 이어지고 있다.

보령은 이 같은 호실적이 ‘만성질환 중심(심혈관, 당뇨, 암, 정신질환 등) 중심의 전문의약품 포트폴리오에 따른 안정적인 수익 구조 구축’과 장두현 대표의 ‘사업 자체의 경쟁력 강화’라는 혁신경영을 바탕으로,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보령의 대표품목인 고혈압 신약 카나브 패밀리는 단일제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를 비롯해 총 6종의 라인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며 지난해 전년 대비 19% 성장한 130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3제 고혈압 복합제인 듀카브플러스(성분명 피마사르탄+암로디핀+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의 출시로 라인업이 확장된 카나브 패밀리는 올해 성장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항암제 분야는 전년 대비 61% 성장한 160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보령이 지난해 한국쿄와기린과 공동판매를 시작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그라신(성분명 필그라스팀), 뉴라스타(성분명 페그필그라스팀)는 각각 176억원, 34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보령이 2021년부터 독점 판매 해온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삼페넷(성분트라스투주맙)’과 ‘온베브지(성분명 베바시주맙)’도 지난해 각각 전년 대비 157% 성장한 72억원, 421% 성장한 193억원을 기록하며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보령의 CNS(중추신경계, Central Nervous System) 사업은 지난해 자이프렉사(성분명 올란자핀)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127% 성장한 266억원을 기록했다.

보령은 오리지널 브랜드 인수 전략으로 자산화한 자이프렉사를 중심으로 CNS를 특화된 사업분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보령은 신장병 분야에서 지난해 전년대비 7.8% 성장한 5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수탁 분야에서도 전년 대비 52% 성장한 59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일반의약품 사업도 지난해 용각산 브랜드의 성장을 토대로 전년 대비 6% 증가한 298억원을 기록했다.

용각산 브랜드는 지난해 오미크론 확산과 코로나19 재택치료에 따른 상비약 수요 증가로, 지난해 130억원으로 전년 대비 38% 성장했다.

보령은 올해 ‘경영 효율성 강화’를 통해 경영환경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성장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해 나갈 예정이다.

장두현 대표는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갖춘 사업구조 구축을 통해 2026년까지 매출 1조원, 영업이익 2000억원을 조기 달성해 나가겠다”며 “특히 올해를 ‘지속 가능한 혁신성장 기업’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기 위한 한 해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보령 본사 전경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