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품
명문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란스타정’ 출시PPI에 제산제 결합한 복합제…빠른 흡수 통해 신속한 효과

명문제약(대표이사 배철한)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란스타정30/600밀리그램(성분명 란소프라졸·침강탄산칼슘)’을 출시했다.

기존 PPI 제제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에 가장 많이 쓰이는 약물이지만 위산에 약해 장용코팅 기준이 적용돼 있어 느린 약효 발현과 야간 증상 조절 부족 등 한계가 있었다.

이에 PPI에 제산제를 결합한 복합제를 출시해 PPI의 반감기 증가 및 십이지장 상부에서 약물의 빠른 흡수를 통해 신속한 효과가 나타나도록 했다.

란스타정 30/600밀리그램(사진)은 대부분 캡슐제인 란소프라졸을 정제 복합제로 출시해 복용편의성을 높였고, 경쟁약보다 저렴한 상한금액으로 가격 경쟁력 면에서 우위에 설 것으로 보인다.

명문제약 관계자는 “기존 명문제약 소화성 궤양용제인 에스프롤정(에스오메프라졸), 판도시드정(판토프라졸)과 함께 소화기영역의 라인업 강화를 위해 란스타정 30/600밀리그램 발매를 결정했다”며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꾸준히 주목을 받는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란스타정30/600밀리그램은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6월 1일자로 정당 910원에 등재됐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