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자디앙, 고령환자서 근육량 저하 없이 혈당 관리 효과 확인베링거인겔하임-일라이릴리. 일본 노인 2형당뇨병환자 대상 EMPA-ELDERLY 임상 연구

베링거인겔하임과 일라이 릴리는 자디앙(성분명: 엠파글리플로진)이 2형당뇨병을 가지고 있는 65세 이상의 일본 노인 환자들을 대상으로(평균 연령 74.1세) 혈당 조절 효과와 안전성을 평가한 EMPA-ELDERLY 임상연구에서 근육량이나 근력 저하 없이 혈당 조절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결과는 지난 8월 25일 '당뇨, 비만, 그리고 대사(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 DOM)'에 게재되었다.

EMPA-ELDERLY는 일본에서 진행된 연구로, BMI 22kg/m2 이상, 당화혈색소(HbA1c) 7.0%-10.0%인 65세 이상 2형당뇨병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연구 결과, 자디앙은 52주차에 당화혈색소가 위약 대비 0.57% 감소했으며, 이러한 혈당 감소 효과는 연령, 성별, eGFR 또는 BMI에 관계없이 일관되게 나타났다.

목표 당화혈색소 도달률의 경우, 자디앙은 54.7%(35명)에 달한 반면, 위약은 22.2%(14명)에 그쳤다.

지속 제기되고 있는 SGLT2억제제의 근감소증 위험 증가에 있어서도 근육량 감소 없이 혈당 및 체중 조절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52주차에 체중 변화는 자디앙 -3.27kg, 위약 0.90kg으로 자디앙은 임상적으로 유의미한 체중 감소를 확인했다.

그러나, 근육량과 제지방량 변화에서는 자디앙®과 위약 간의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상반응 발생률은 자디앙과 위약 두 그룹 간에 유사하게 나타났으며, 당뇨성 케톤산증, 확인된 저혈당증 근력 저하와 같은 유의해야 할 이상반응은 관찰되지 않았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의학부 총괄 신소영 부사장은 “노인 2형당뇨병환자에서 SGLT2억제제 사용에 대한 여러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자디앙은 이번 EMPA-ELDERLY 연구를 통해 고연령의 2형당뇨병환자에서 혈당을 관리할 수 있는 치료 옵션임을 보여주었다“며, “특히, 해당 연구가 한국인과 유사한 프로파일을 가진 일본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만큼, 임상 현장에서 고령 환자의 치료 전략 수립 시 도움이 되는 근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자디앙은 현재 혈당이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성인 2형당뇨병환자 및 심박출률에 관계없이 만성심부전환자의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또한 최근 EU에서는 성인 2형당뇨병과 만성심부전에 이어 만성콩팥병 치료제로 승인되어, 심장-신장-대사 질환 통합 관리를 위한 치료제로 거듭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