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주걱턱, 무턱 등 턱뼈 부정교합, 턱 성장에 맞춰 교정해야교정 치료, 시기가 중요
<돌출입 자가진단법 - 코끝과 턱 끝을 연결한 선에서 윗입술과 아랫입술 간의 거리를 잰다. 평균적으로 윗입술이 선에서 약 2mm 나오고 아랫입술은 선에 닿는다. 그러나 이보다 더 후방에 위치해야 심미적인 입술 위치로 여겨진다.>

교정치료는 유치가 빠지기 시작하는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치료 가능 연령이 다양하다.

대한치과교정학회에 따르면, 2017년 치과 교정 환자는 19세 이하 환자 60.82%, 20대 이상 환자는 39.18%로 다양한 연령대가 교정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연령대에서 교정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되는 교정치료도 존재한다.

주걱턱, 무턱, 위턱뼈 돌출 등의 턱뼈 부정교합은 골격의 성장을 이용해서 교정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강동경희대치과병원 교정과 강윤구 교수는 “위턱과 아래턱은 성장 시기에 따라 성장 치료에 대한 반응이 달라 시기를 놓치면 치료에 제약이 많아지고 효과도 떨어지기 때문에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부정교합은 부모도 제대로 알기 어려워 만 6세경에 교정과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부정교합 중 윗니와 아랫니가 거꾸로 물리는 반대 교합은 가능하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어릴 때 치료하지 않고 성인이 되어 치료하려면 수술이 아니면 교정이 어렵기 때문이다.

아이의 협조가 가능하다면 6살부터도 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윗니, 아랫니 간격이 큰 무턱과 위턱뼈 돌출 부정 교합은 약 초등학교 5학년 시기인 혼합치열기 말기-영구치열기 초기에 교정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 치열 교정, 12~13세 이후 영구치열기에 해도 늦지 않아

치아가 가지런하지 않거나 덧니가 있는 경우, 앞니 사이가 벌어진 경우 등 일반적인 치아교정은 영구치로 전환이 끝난 영구치열기(평균 12~13세)에 시작해도 된다.

치아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음식물을 씹는 능력이 떨어져 소화기관에 부담을 주고 이는 균형 있는 성장의 방해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양치할 때에도 칫솔질이 깨끗이 되지 않기 때문에 충치와 잇몸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치아 배열이 심하게 고르지 않은 경우, 발음 장애를 초래하여 정상적인 언어 발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입 튀어나온 돌출입, ‘치아성 돌출입’, ‘골격성 돌출입’ 따라 치료방법 결정

돌출입은 치아가 돌출되어 발생하는 ‘치아성 돌출입’, 턱뼈가 앞으로 나와 발생하는 ‘골격성 돌출입’으로 나뉜다.

유형에 따라 치료법도 다르다. 치아성 돌출입은 앞니가 뒤로 들어갈 공간을 만들어줘야 한다.

주로 송곳니 뒤에 첫 번째 작은 어금니를(제1소구치) 뽑아 공간을 마련해 교정치료를 진행한다.

골격성 돌출입은 수술과 교정을 같이 진행하는 치료법이 많이 시행된다.

수술법은 크게 3가지가 있는데 ▲턱뼈의 앞부분을 잘라 후방으로 넣는 ‘전방분절골절단술’ ▲턱뼈를 통째로 후방으로 넣는 ‘양악후퇴술’ ▲잇몸뼈 바깥쪽을 절단해 치아이동을 빠르게 하도록 돕는 ‘피질골절단술’이 있다.

최근에는 전체 치아를 후방으로 이동하여 돌출입을 해결하는 방법도 개발되었다.

이 경우에는 작은 어금니의 발치가 필요 없으나 치열이 전체적으로 후방으로 이동해야 하므로 잇몸뼈가 후방에도 충분히 존재하는 경우에만 시행할 수 있다.

강윤구 교수는 “돌출입은 일반인이 보기에는 간단한 증상일 수 있으나 실제로는 주변 안면 구조와의 관계, 원인 요소의 파악해 진단 및 치료계획을 세워야 하는 등 매우 복잡하며, 얼굴, 특히 입 부분의 심미성은 본인의 자가적인 진단보다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인 치과 교정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종혁 기자  prmco@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