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AFETY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10세 미만’이 가장 많아난간 밖으로 추락하거나 문에 끼어 손가락이 절단되기도

2016년 10월 1일 A군(남, 만2세)은 아파트 7층 베란다(발코니)에서 방충망이 떨어지며 추락해 목 골절로 치료받았다. 같은 해 2월 10일 B양(여, 만2세)은 베란다(발코니)에서 빨래건조대의 돌출된 쇠에 구강을 찔려 치료 받았다.

또, 2017년 10월 2일 C군(남, 만1세)은 베란다(발코니) 새시에 낀 손가락이 절단돼 치료받았다.

최근 거주자의 편의에 따라 베란다(발코니) 공간을 취미 공간, 정원, 놀이방, 의류 세탁실 등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

베란다(발코니) 공간은 실내 주거 공간에 비해 주기적인 청소나 관리가 어렵고 개방한 채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아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호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 베란다(발코니) 안전사고 ‘10세 미만’이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베란다(발코니) 관련 위해사례는 2016년 363건, 2017년 404건, 2018년 391건으로 총 1,158건이었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43.6%(496건)로 가장 많았고, ‘10세 미만’ 중 ‘만 1~3세’(걸음마기) 연령이 65.9%(327건)에 달했다.

걸음마기 어린이는 위험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균형 감각이 완전하지 못하므로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0세 미만 어린이 미끄러짐•부딪힘으로 인한 열상, 타박상, 골절 많아 10세 미만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안전 사고의 주요 위해 유발 품목은 ‘새시(유리문)’가 40.3%(200건)로 가장 많았고 ‘타일 바닥재’가 22.6%(112건)로 뒤를 이었다.

사고원인으로는 ‘새시’의 경우 부딪히거나 끼이는 사례가 대부분이었으며 ‘타일 바닥재’는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았다.

이들의 위해 부위는 ‘머리•얼굴(66.7%)’, ‘팔•손(23.0%)’ 순으로 나타나 10세 이상 연령(각각 35.3%, 25.5%)보다 ‘머리•얼굴’을 다치는 경우가 많았다.

위해 증상은 ‘열상’ 58.1%, ‘타박상’ 17.1%, ‘찰과상’ 5.9% 순이었는데 난간 밖으로 추락(14건)하거나 문에 끼여 손가락이 절단(5건)된 위험한 사례도 있었다.

▲ 베란다(발코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 필요

한국소비자원은 베란다(발코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난간 높이가 낮거나 간격이 넓은지 확인할 것, ▲건조대, 화분 등 비치물품의 모서리에 충격 완화 장치(모서리 보호대, 안전 가드 등)를 설치할 것, ▲바닥을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미끄럼 방지 매트, 테이프 등을 부착할 것, ▲어린이가 함부로 열 수 없도록 문에 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올라설 수 있는 의자나 상자 등을 두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김창휘 기자  prmco@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