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삼성바이오에피스, 브라질서 항암제 판매 개시브라질 보건부와 PDP 계약 통한 공공시장 참여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가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 브라질에서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판매를 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 보건부와의 ‘PDP’계약을 통해 현지 제약회사 및 국영 연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을 판매한다.

PDP(Productive Development Partnership)란 브라질 정부에서 해외 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자국 바이오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운용하는 정책이다.

‘온트루잔트’의 브라질 출시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남미 최대 시장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브렌시스)에 이어 종양질환 치료제로 제품 판매군을 확대하여 시장영역을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온트루잔트’는 트라스투주맙 성분 바이오시밀러 제품 최초로 PDP 계약을 통해 브라질 정부 주도 공공(public) 시장에 진입하게 됐다.

현재 브라질 내 유방암 환자 수는 약 6만 7000여 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공공 시장 분야에서의 전체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 시장 규모는 약 1000억원 내외로 추정되고 있다.

기존에 브라질에서 PDP로 공급된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은 오리지널 의약품 ‘허셉틴(Herceptin)’이 유일하다.

‘허셉틴’은 스위스의 다국적 제약사 로슈(Roche)가 판매하는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의 치료제로서 2019년 기준 연간 글로벌 시장 규모가 60억3900만 스위스프랑(약 7조 8000억 원)에 이르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 본부장 박상진 부사장은 “브라질 시장에서 정부 주도 계약을 통해 안정적으로 ‘온트루잔트’의 매출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앞으로 더 많은 환자들이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9년 5월 브라질 국민보건 감시국(ANVISA)으로부터 ‘온트루잔트’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고, 그에 앞서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브렌시스’(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타너셉트)와 `렌플렉시스(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맵)의 판매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