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신문
국제약품, KF 마스크 생산라인 2배로 증설9월부터 본격 가동, 수요급증하면 별도 공장 증축 계획

국제약품이 자체 생산하고 있는 보건용 KF마스크 생산시설을 2배로 증설했다.

국내 제약회사 중 최초로 2018년부터 KF마스크를 자체 생산 공급하고 있는 국제약품은 최근 안산공장에 생산라인을 더 추가, 9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국제약품의 메디 마스크는 지난 상반기에 11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메디마스크’는 생산과 포장라인을 자동화해 생산부터 미세먼지 등 오염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어 이미 안전한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4중 고효율 필터 부직포 구조로 차단력이 높아 호흡기 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며 무게가 가벼워 착용감이 좋다.

국제약품은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마스크수요가 더욱 더 급증하면 별도의 공장을 증축할 계획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우려되면서 기존 생산량으로 공급량을 맞추기 힘든 실정에 따라 상반기들어 증설을 검토해왔으며, 제품품질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해외수출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해외 수출을 위해 국제약품은 최근 덴마크 소재 Force Certification로부터 EU Type-Examination Certificate를 발급받아, CE인증을 완료했다.

이는 지난 5월 미국 FDA 의료기기 Class 1 등재에 이어, 국제약품의 해외시장 진출을 더욱 더 확대할 수 있는 토대가 될 전망이다.

국제약품 마스크생산라인 증설

최아정 기자  ys1547@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