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한국파마, 변비치료제 ‘크리롤액’ 품목 허가 획득액제형으로 환자들 복용 편의성 개선…시장 점유율 확대 기대

한국파마(대표이사 박은희)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폴리에틸렌글리콜4000 성분 변비 치료제 ‘크리롤액’의 일반의약품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크리롤액’은 8세 이상의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복용할 수 있는 변비 치료제다.

한국파마와 인트로바이오파마(대표이사 박석용)가 공동 개발한 제품으로, 제제 개발은 인트로바이오파마가 맡았으며, 한국파마가 기술이전 받아 생산 및 허가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파마 관계자에 따르면 주성분인 ‘폴리에틸렌글리콜4000’은 1996년 프랑스에서 처음 발매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됐으며, 경구 복용 시 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 내의 높은 삼투압을 형성해 수분 흡수를 억제하여 변비를 치료한다.

한국파마의 ‘크리롤액’은 액제형으로 개발한 최초 제품으로, 기존 시판 제품의 단점인 △과량의 산제를 물에 녹여 복용해야 하는 불편함 △용해 후 용기 내 잔여 가능성 등을 개선해 기존 복용 환자들의 불편함을 해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은희 한국파마 대표는 “크리롤액을 통해 환자들의 변비치료제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선호도 높은 액제형 최초 출시를 통해 해당 시장 점유를 공격적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한국파마는 고혈압 치료제 아제리아정(아젤니디핀), 위궤양 치료제 파마라푸티딘정(라푸티딘) 등 올해 10여 개의 신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