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2명 중 1명 입병 및 입냄새 원인 몰라한국먼디파마, ‘구강 건강 관리’ 설문 조사…구강 건강에 ‘베타딘 인후스프레이’ 도움

한국먼디파마(유)(컨슈머헬스사업부 대표 조성운, 이하 한국먼디파마) ‘베타딘®’이 일반인 300명을 대상으로 한 ‘구강 건강 관리’ 설문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세계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는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구강 건강 관리 실태 조사 및 인후 관리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진행됐다.

겨울과 봄은 실내외 기온차가 크고 건조하며, 미세먼지로 목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 수가 증가하는 시기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1년 외래 환자 기준 약 228만 명의 급성 인두염 환자, 약 149만 명의 급성 후두염 및 기관염 환자가 진료를 받았다.

흔히 ‘목감기’라 부르는 인후염의 경우 인두와 후두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설문 결과 응답자의 81%가 어떤 질환인지 알고 있지만, 구내염 및 인후염 등의 입병(구강 안의 질병)의 발생 원인을 인지하고 있는 소비자는 전체의 48.3%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인후염, 구내염이 발생하였을 때 응답자의 61%가 병원 진료를 받는 등 적극적인 치료 행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호흡기 원인균 바이러스나 세균 감염으로 발생하는 인후염은 방치할 경우 급성중이염, 부비강염, 기관지염, 비염, 폐렴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고, 구취와 같은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후 구취제거를 위한 구강관리제품이 인기를 끄는 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설문에서 ‘양치를 하거나 가글을 사용하는데도 구취증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겠다’라는 응답이 49.7%로 나타나 인후염이나 구내염이 발생한 경우보다 병원 방문 의사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취가 발생할 경우 '그냥 둔다'고 응답한 경우도 24%에 달했다.

특히 구취의 경우 치명적인 질환도 아니고, 통증을 유발하지도 않지만 당사자가 느끼는 불편감과 고민은 중증의 질환만큼이나 큰 경우를 볼 수 있으며, 사회적으로도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초래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치과 방문 및 꾸준한 구강 관리가 필수적이다. 또한 인후 관리에 도움을 주는 구강 및 인후 관련 제품 사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흔히 빨간약이라고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는 인후염으로 인한 목통증이나 구취 제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포비돈 요오드는 내성 및 독성이 없고, 살균 및 소독에 효과적인 성분으로 원인균 바이러스 및 세균 제거가 가능하다.

실제로 포비돈 요오드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들의 약 79%가 포비돈 요오드의 효과에 대해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베타딘® 인후스프레이’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 조사 결과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를 '안다'라고 답한 응답자 69명 가운데 58%의 소비자가 제품 구매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 중 27.5%가 베타딘® 인후스프레이가 구내염/구취증에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용 후 만족도의 경우 '약간 만족', '매우 만족'이 각각 62.8%, 25.6%로 평균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고, 만족도가 높은 이유로는 목 통증 완화 및 빠른 효능, 효과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국먼디파마 정희정 과장은 “세계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소비자들에게 구강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베타딘® 인후스프레이의 효과 및 효능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을 목적으로 이번 설문을 진행했다”라며, “포비돈 요오드를 주 성분으로 한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는 인후염을 비롯 구내염, 구취 등에도 효과를 보여 구강 및 인후 건강을 지키는 것에 도움을 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는 약국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구강 점막에 1일 수회 적당량을 분사 도포하여 사용하면 된다. 사용 후 뱉지 않아도 돼 이용이 편리하다. 

사진 = 구강 건강 관리 인식 조사 인포그래픽, 한국먼디파마 제공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