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약품정보
고려대의대 출신 유한양행 김열홍 사장, 홍조근정훈장 수훈암 예방의 날 행사서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치료 서비스 확대 기여 공로

유한양행 R&D담당 사장(R&D본부장)으로 새 출발한 김열홍 전 고려대의대 교수가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과 치료 서비스 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암 예방의 날 홍조근정훈장을 수훈했다.

김 사장은 지난 2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복지부 주최로 열린 제16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수훈했다.

김열홍 사장은 교수 재직시 정밀 의료 사업단을 이끌면서 완치가 어렵고 사망률이 높은 진행성 암에 대해 개인별 유전자 변이에 따른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 등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 및 치료서비스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사장은 그동안 암 연구 및 치료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의 석학으로 꼽혀왔다. 특히 고려대 K-MASTER사업단장으로 암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K-MASTER) 프로젝트를 이끌며 암 정밀의료 관련 데이터 및 노하우를 구축해 왔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암 치료 임상 권위자 이자 항암진단 및 치료제 분야의 전문가로서 환자 접근성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유한양행은 지난 2일 김열홍 사장을 영입. 종양 관련 질환군을 중심으로 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한양행은 김열홍 사장 영입을 계기로 연구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3대 전략 질환군인 종양, 대사질환 및 중추신경계(CNS) 분야의 경쟁력은 물론 유한양행의 신약개발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열홍 사장은 “임상현장의 경험을 살려 글로벌 기준에 맞춰진 신약개발 설계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오는 2026년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있는 유한양행은 국내 31호 신약이자 향후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성분명:레이저티닙)를 개발했고, 다수의 면역항암제를 비롯한 30여 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가동하며 글로벌 신약개발 중심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홍조근조훈장 수훈후 시상자 조규홍 복지부장관과 유한양행 김열홍 사장(오른쪽) 기념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