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
일성신약, 천연물 관절염 치료제 신약 개발 추진메콕스큐어메드와 ‘보자닉스 연질캡슐’ 공동개발 협약

일성신약(대표 윤석근, 윤종욱)은 메콕스큐어메드(대표 김석호)와 천연물 관절염 치료제 신약 ‘보자닉스 연질캡슐’에 대한 공동연구개발 협약(MOU)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MOU는 일성신약이 메콕스큐어메드로부터 ‘보자닉스 연질캡슐’에 대한 연구개발 노하우와 물질 특허, 전임상, 임상 자료를 이전받아 3상 임상시험 및 허가를 진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보자닉스 연질캡슐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향신료와 전통적인 소염진통제로 많이 사용되는 초피 추출물로 된 단일 성분 천연물 신약이다.

골 관절염과 류마티스 관절염을 비롯해 말초신경병증성 통증까지 광범위한 통증 치료에 사용할 수 있으며 성분과 기전이 명확하다는 점에서 기존 천연물 제제와 분명한 차별점을 가진다.

보자닉스 연질캡슐은 일성신약이 창립 70년 만에 처음 도전하는 1호 신약이다.

국내 관절염 시장 규모는 약 1000억원이며 제품 발매 3년 후 연간 300억원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리딩 품목으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해외 수출 시 약 500억원의 추가 매출도 전망된다. 일성신약과 메콕스큐어메드는 수출과 관련, 현재 중국,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필리핀 등과 긴밀히 협의 중이다.

보자닉스 연질캡슐은 1상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으며 국내 6개 종합병원에서 진행중인 2상 임상시험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3상 임상시험 또한 내년에 진행될 예정이며 국내 굴지의 20여개 종합병원이 3상 임상시험에 참여한다.

이번 MOU에 따른 연구개발비는 약 150억 정도이며 실사 후 지급 방법과 시기는 변경될 수 있다.

일성신약 개발본부장 김병조 전무(왼쪽에서 세번째)와 메콕스큐어메드 김석호 대표(왼쪽에서 네번째)가 양사 관계자들과 MOU 체결후’ 기념 촬영.

최아정 기자  ys1547@kakao.com

<저작권자 © 헬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